"가녀려지기 위해? 강해지기 위해 운동한다": 곽정은이 다이어트와 성형에 관심을 끊은 이유를 밝혔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가녀려지기 위해? 강해지기 위해 운동한다": 곽정은이 다이어트와 성형에 관심을 끊은 이유를 밝혔다

뉴스센터 0 22
작가 겸 방송인 곽정은

작가 겸 방송인 곽정은이 다이어트와 성형, 그리고 이에 대한 관심을 중단한 이유를 밝혔다.

곽정은은 6일 유튜브 채널 ‘곽정은의 사생활’에 ‘내가 다이어트와 성형을 그만둔 진짜 이유 (feat. 데드리프트 72kg 들기)’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그는 이 영상에서 ”몇 년 전에 피부과에 간 적 있다. 제 얼굴을 유심히 보시더니 ‘곽정은 씨 3년만 지나면 정말 팍삭 늙어서 얼굴 다 처지고 그때는 회복이 불가능한 상태가 될 것 같다’ 이런 이야기를 쏟아냈다”면서 ”너무 당황스럽기도 했지만 이대로 있으면 안 되겠다는 부담감도 들고, 자존감도 떨어지는 것 같았다”고 경험담을 전했다.

이어 ”나이가 들수록 우리는 모두가 늙고, 점점 볼품 없어진다. 내 육신이 점점 예전보다 별로인 상태가 된다는 것에 대해서 생각하지 않으면 안 된다”면서도 ”그런데 변해갈 수밖에 없는 몸을 교정의 대상으로 삼는다면 수술 중독, 시술 중독, 다이어트의 중독, 요요의 반복 이런 것밖에 겪지 못할 거라는 생각이 든다”고 소신을 밝혔다.

이 같은 외모 걱정으로 코 수술과 치아교정을 했다고 한 곽정은은 ”머릿속에서 약간 하나만 고치면 사람들이 ‘예뻐요’ 할 것 같았다. 절대 그런 일은 없다. 원하던 라인이 좀 만들어졌다는 약간의 안도감은 있었다”며 ”하지만 교정 하나를 했다고 해서 세상의 시선이 달라지는 일은 없더라. 내 외모에 대해서 나만 엄청나게 관심이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30대 후반 즈음에 늙는 게 굉장히 두려웠다. 내가 40대가 된다는 게 두려웠고, 늙어간다는 자각이 강할 때”라며 “40대를 받아들이면서 마음이 편해졌다. 20-30대에는 화려하고 예뻐 보이는 것에 목표의식을 뒀다. 그래서 억지로 굶어가면서 다이어트도 하고 성형수술에 관심을 가졌다”고 했다.

또 ”그게 삶의 본질이 아니라는 걸 알고 있다. 남들의 기준에 맞추는 게 아니라 나의 고유한 매력을 찾는 게 중요한 삶의 본질이었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며 ”선택받고 싶은 욕망이 사라지고 나니까 그 마음에 나를 제대로 키우고 싶고, 채우고 싶다는 욕망이 올라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는 ”언니는 가녀려지기 위해 운동하지 않는다. 강해지기 위해 운동한다”라는 문구와 함께 곽정은이 데드리프트 72kg을 들어올리는 데 성공하는 모습도 담겼다.

 

라효진 에디터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비트코인 구입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