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이 뜨는 강' 측이 한자 고증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제작사 측이 즉시 사과했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달이 뜨는 강' 측이 한자 고증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제작사 측이 즉시 사과했다

뉴스센터 0 21
KBS2 드라마

KBS2 드라마 ‘달이 뜨는 강’이 갑작스러운 동북공정 논란에 휩싸였다. 이 가운데 제작사 측은 즉각 사과를 해 사태 진정에 나섰다.

‘달이 뜨는 강’ 제작사 빅토리콘텐츠 측은 7일 스포츠경향에 “한자 고증이 잘못된 것임을 인지한 후 즉시 해당 장면을 삭제했다. 재방송 편집 및 VOD 다시보기도 수정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지난 달 30일 방송된 ‘달이 뜨는 강’ 14회에서는 고건(이지훈 분)이 해모용(최유화 분)의 편지를 읽는 장면에 비친 글씨가 중국어 간체라 논란이 되었다. 특히 ‘달이 뜨는 강‘은 고구려를 배경으로 한 드라마라 해당 장면이 문제시 되었으며, ‘조선구마사‘등 각종 드라마의 ‘동북공정’ 논란에 이어 또 다시 이슈에 불이 지펴졌다.

주연 배우였던 지수가 학교폭력 문제로 하차하는 등 진통을 겪었던 ‘달이 뜨는 강’은 재차 논란에 휩싸였으나 즉각 사태 진화에 나선 모습이다.

한편 ‘달이 뜨는 강’은 고구려가 삶의 전부였던 공주 평강(김소현 분)과 사랑을 역사로 만든 장군 온달(나인우 분)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현재 종영까지 단 4회 만이 남았다.

 

이제현 프리랜서 에디터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비트코인 구입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