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연히 그러면 안 됐고, 대화로 풀었어야 하는데 나도 많이 화가 났던 것 같다" 에이핑크 박초롱이 녹취록에서 한 말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당연히 그러면 안 됐고, 대화로 풀었어야 하는데 나도 많이 화가 났던 것 같다" 에이핑크 박초롱이 녹취록에…

뉴스센터 0 17

고교 시절 친구를 가해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그룹 에이핑크 박초롱이 가해 행위를 인정하고 사과하는 녹취록이 공개됐다.

7일 피해자 A씨가 박초롱과 통화내용을 녹취한 내용에 따르면 A씨는 ”너네(에이핑크가 나오면 그냥 TV를 끄고 살았다. 근데 나이를 먹으니 그게 아니더라. 내가 피해자인데 왜 이렇게 살아야 되나 싶더라“고 말했다.

그러자 박초롱은 ”미안해, 진심으로. 그러니까 나도 그때 상황에서는 당연히 그러면 안 됐던 거였고, 오해가 있든 없든 대화로 풀었어야 하는데 나도 그냥 좀 많이 화가 났던 것 같다“고 답했다.

A씨는 이를 듣고 ”네가 그래, 어렸으니까....그리고 넌 술을 먹은 상태였고.”라고 말하기도 했다. A씨는 또한 박초롱에게 “네가 그때 충대에서 네 친구들하고 그랬던 일이 너무 심해서 트라우마가 남았다. 대학 가서도 어떤 무리들이 나를 막 쳐다보고 수군다면 ‘아, 나한테 무슨 나쁜 감정 있나? 내 욕 하나?’ 싶어 고개를 숙이고 다녔다”고 털어놨다. 박초롱은 이 말에도 ”응, 응응”이라고 수긍했다.

A씨는 박초롱에게 왜 자신에게 화가 났느냐고 묻기도 했다. 박초롱은 “내가 그때 좋아했던 사람이 있었잖아”라고 말했고, A씨는 “네 친구가 ‘초롱이가 그냥 너 때려야겠다’하고 데려가서 그날 맞았다. 기억하는 게 뭐냐면, 네가 나를 때리고 발로 정강이를 차서 피멍이 들었다”고 밝혔다. 

그동안 박초롱은 줄곧 학창시절 가해 의혹을 부인했고, 최근에는 미성년자 시절 술을 마셨다는 의혹만 인정했다. 현재 박초롱은 피해자 A씨를 허위사실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및 강요 미수 혐의로 형사고소한 상태다.

녹취록이 공개된 뒤 박초롱의 소속사인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는 “A씨가 녹취 일부만 발췌해 악의적으로 왜곡했다”고 반박하는 공식입장을 냈다. 플레이엠 측은 아울러 “우리도 1차, 2차 녹취록을 가지고 있다. 모든 녹취록과 증거자료를 경찰에 제출했다”며 ”법적 절차에 따라 진실을 밝히고자 하기에 최대한 불필요한 이야기들을 자제하고 있지만 필요하다면 녹취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강나연 :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비트코인 구입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