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초에 드라마 ‘시간’이 장르물인 줄 알았다" 김정현 3년 전 제작발표회 태도 논란에 스태프가 밝힌 당시 상황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애초에 드라마 ‘시간’이 장르물인 줄 알았다" 김정현 3년 전 제작발표회 태도 논란에 스태프가 밝힌 당시 상황

뉴스센터 0 49
배우 김정현. 2018년 MBC 드라마

배우 김정현이 드라마 제작발표회에서 보인 태도가 재조명된 가운데 드라마에 참여했던 스태프가 해당 논란을 언급했다.  

지난 2018년 방영된 MBC 드라마 ‘시간’에서 제작 주요직을 맡았던 한 스태프는 11일 스포츠경향에 자신이 겪었던 김정현의 중도 하차 상황을 전했다. 

스태프 A씨는 매체에 “김정현은 애초에 ‘시간’이 장르물인 줄 알고 출연했다고 토로했고, 점점 멜로 장면이 등장하자 제작진과 마찰을 빚었다”며 “결국 제작발표회 전날 벌어진 술자리에서 의견 충돌을 넘어 물리적 충돌이 벌어졌다”고 주장했다. 이로 인해 부적절한 일을 당한 김정현이 다음날 제작발표회에서 경직된 태도로 일관했다는 얘기다. 

이어 그는 “김정현이 섭식장애를 일으켰고 제작진과 감정의 골이 깊어져 촬영에 차질을 빚었다”며 “제작진 입장에서는 불성실한 태도에 충격요법으로 ‘이런 식이면 하차하라’고 했는데 그가 12회를 끝으로 그만두겠다고 해 다들 당황했다”고 전했다.

 A씨는 김정현의 입장을 일방적으로 대변하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는 “제작발표회 태도 논란에는 그간 알려지지 않았던 부분이 있어 일부 관련 사실을 밝히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현재 김정현은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두고 분쟁 중이다. 소속사는 김정현이 드라마를 중도 하차한 후 tvN ‘사랑의 불시착’ 계약 전까지의 공백기 ‘11개월’을 더 채워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 과정에서 ‘시간’ 촬영장과 제작발표회에서 드러난 태도 논란이 다시 거론됐다.

 

 

이소윤 에디터 :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