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정과 방송하더니 나 모른다고” 성유리가 이경규에게 느꼈던 서운함을 토로했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김민정과 방송하더니 나 모른다고” 성유리가 이경규에게 느꼈던 서운함을 토로했다

뉴스센터 0 60
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성유리가 이경규에게 서운함을 토로했다.

11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이경규가 사부로 등장해 멤버들에게 10년 치 예능 노하우를 전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경규의 미담을 밝히겠다는 익명의 제보자가 등장했다. 제보자는 “데뷔할 때부터 선배님과 방송을 같이 했다. 데뷔한 지 20년이 넘었다”라고 입을 열었다.

재보자의 목소리를 듣고도 이경규가 정체를 쉽사리 알아차리지 못하자, 성유리는 “방송 오래 같이하신 여자분이 별로 없지 않냐. 한 2년 정도 했다”라고 힌트를 남겼다.

결국 이경규는 성유리의 웃음소리를 듣고 정체를 알아차렸다. 이후 성유리는 미담을 들려달라는 요청에 “선배님이 겉으로 까칠하시고 악당 이미지를 연출하는데 사실 되게 츤데레 스타일”이라며 “여자 MC나 게스트가 오면 눈도 못 마주치고 부끄러워하시면서 도망갔던 기억이 있다”라고 전했다.

이에 양세형은 “그게 미담이냐? 극세사 미담 잘 들었다”라고 지적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성유리는 함께 방송을 하면서 서운한 적이 있었냐는 질문에 “전에 ‘힐링캠프’를 한혜진 씨랑 하지 않았냐”라며 “항상 아는 여자 연예인은 유리, 혜진이 둘 뿐이라고 했는데, 그 후에 김민정 씨랑 예능을 하면서 ‘성유리가 누군지도 몰라’라고 하시더라. 좀 서운했다”라고 폭로했다. 

끝으로 성유리가 이경규에게 “사랑한다고 해달라”라고 요청하자, 이경규는 머뭇거리면서도 “사랑한다”라고 말해 훈훈함을 안겼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