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랫말이 안 나올 정도” 양희은이 지난 2년간 극심한 슬럼프를 겪었음을 고백했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노랫말이 안 나올 정도” 양희은이 지난 2년간 극심한 슬럼프를 겪었음을 고백했다

뉴스센터 0 77
채널A ‘더 먹고 가’ 방송 화면 캡처

가수 양희은이 지난 2년간 노랫말이 안 나올 정도로 슬럼프를 겪었다고 밝혔다.

11일 방송된 채널A ‘더 먹고 가’에서는 양희은과 폴킴이 출연해 슬럼프에 관해 솔직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더 먹고 가’ 멤버들은 라디오 생방송을 진행하고 있는 양희은에게 사연을 보내 전화연결을 진행했다. 폴킴은 양희은이 자신의 목소리를 알아차리자 “선생님은 제가 가야 할 길”이라고 고백했고, 양희은은 “난 슬럼프에 빠져있다”라고 응수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라디오 생방송을 마치고 돌아온 양희은은 폴킴에게 “나를 바라보지마라. 네 스스로 길이 되면 된다”라며 “처음 봤을 때 노래하는 얼굴을 뚫어져라 봤다. 엄청난 집중력이었다”라고 칭찬했다.

폴킴은 “점점 스스로 나 자신을 외롭게 만드는 거 같다”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양희은은 “노래를 하면 할수록 더 외로워지고, 혼자 나와 있는 거 같은 건 절대적으로 필요한 시기다. 마땅히 그런 시간이 있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이어 그는 “나는 암 수술한 30살에 알았다. 많은 인간관계, 오지랖 넓은 건 쓸모 없다는 것을”이라며 “설명할 이유 없이 나를 알아주는 사람 있지 않냐. 그런 사람만 몇 붙잡고 살면 된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슬럼프에 대해 “2년 동안 노랫말이 안 나왔다. 치매 검사도 받았다. 왜 이렇게 머리가 하얗게 됐나 싶었다”라며 “하지만 노래는 머리로 쓰는 게 아니지 않냐. ‘아침이슬’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 등 지금까지 남아 있는 노래들이 부담이었다. 그걸 넘어서야 한다는 부담”이라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