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불가리스'가 코로나 억제한다는 발표에 질병청이 반박했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남양유업 '불가리스'가 코로나 억제한다는 발표에 질병청이 반박했다

뉴스센터 0 42

어젯밤 쿠팡 및 온라인 커머스에서 ‘불가리스’ 품절 사태가 벌어졌다. 이는 남양유업이 자사 발효유 ‘불가리스‘가 코로나19 억제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를 어제 13일 발표했기 때문이다. 남양유업은 13일 주가가 장 마감 직전에 8%나 급등했다. 그러나 질병관리청이 ‘불가리스’ 코로나 억제설에 대해 ”특정 식품의 코로나19 예방·치료 효과를 확인하려면, 사람 대상 연구가 수반돼야 한다”며 ”(현재로서는) 실제 효과를 예상하기 어렵다”고 반박하며 선을 그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질병관리청장)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비대면 브리핑을 위해 단상으로 향하고 있다.

13일 오후 남양유업 항바이러스면역연구소는 서울 중림동 엘더블유(LW)컨벤션에서 열린 ‘코로나19 시대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한국의과학연구원 주관)에서 불가리스의 항바이러스 연구 성과를 발표했다. 불가리스가 감기 바이러스인 ‘인플루엔자‘(H1N1)를 99.999%까지 ‘사멸’시키고, 코로나19 바이러스도 77.8% 저감 효과를 냈다는 게 연구 결과의 핵심.

하지만 연구 결과에 따른 임상시험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다만 한국의과학연구원이 ‘개의 신장세포‘를 숙주 세포로 인플루엔자 연구를 진행했고, 충북대 수의대 공중보건학 연구실이 남양유업과 함께 ‘원숭이 폐세포’를 숙주 세포로 실험을 했다고 밝혔을 뿐이다.

불가리스

남양유업은 보도자료에서 ”안전성이 담보된 식품(발효유)에 대한 실험결과로, 1회 음용량(150mL) 및 구강을 통해 음용하는 점을 고려할 때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소·억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는 결론을 도출했다. 이어서 ”발효유 제품이 인플루엔자와 코로나19에 효과가 있음을 국내 최초로 연구한 것”이라며 연구 의의를 강조했다.

일각에선 이러한 발표가 투자자의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점에서 자본시장법상 불공정거래(사기적 부정거래) 라는 지적도 나왔다. ‘불가리스=인체 내 코로나19 바이러스 억제‘로 오인하도록 했다는 것이다. ‘타인에게 오해를 유발시키지 않기 위해 필요한 중요사항의 기재 또는 표시가 누락된 문서 등으로 재산상의 이익을 얻고자 하는 행위’에 대해 자본시장법은 불공정 거래 중 하나인 부정거래로 규정한다.

이와 관련 질병관리청 손상예방관리과는 ”특정 식품의 코로나19 예방 또는 치료 효과를 확인하려면 사람 대상의 연구가 수반돼야 한다”며 ”잘 통제된 사람 대상의 연구 결과가 발표되면 그 이후에 공유할 만한 효능인지를 검토하는 것이 적절해보인다”는 공식 입장을 내놨다. 질병청은 이어 ”해당 연구는 바이러스 자체에 제품을 처리해서 얻은 결과로, 인체에 바이러스가 있을 때 이를 제거하는 기전을 검증한 것이 아니라서 실제 효과가 있을지를 예상하기가 어렵다”고 재차 강조했다.

13일 남양유업 주가 움직임. 네이버금융 캡처

물론 남양유업은 이날 보도자료에는 임상시험에 관련한 언급은 없었다. 다만 장 마감 30분 전에 주가가 급등하며 전날보다 8.57% 오른 38만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황혜원: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