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혜가 절친 백지영에게 유튜브 수익을 말하지 못한 이유에 대해 "백지영씨는 OST로 100억원씩 버는 분"이라고 말했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이지혜가 절친 백지영에게 유튜브 수익을 말하지 못한 이유에 대해 "백지영씨는 OST로 100억원씩 버는 분"…

뉴스센터 0 30
절친 백지영과 이지혜. 이지혜의 가족.

절친 사이에도 말 못 할 비밀이 존재했다. 

가수 백지영과 이지혜는 서로에게 없어선 안 될 존재다. 이지혜가 일이 잘 풀리지 않았을 때 아무런 대가 없이 그를 도왔던 건 백지영이었다. 백지영은 노래를 하고 싶어 하는 이지혜를 위해 솔로 앨범 제작에 보탬을 줬다. 또 백지영은 당시 결혼을 하고 아기를 돌보느라 정신없었지만 이지혜가 고민을 말할 때마다 묵묵히 들어줬다고 한다.

그런 둘 사이에도 비밀이 있었으니, 바로 유튜브였다.

백지영과 이지혜는 각각 ‘완전 백지영’‘밉지않은 관종언니’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 2019년 유튜브를 시작한 이지혜는 구독자 수가 39만명을 넘었고, 유튜브에 입문한 지 이제 5개월차인 백지영의 구독자 수는 10만명 정도다. 이지혜의 주요 콘텐츠는 남편과 딸과 함께하는 가족 이야기이고, 백지영은 연예인 답지 않은 소탈한 그의 모습을 주로 보여준다.

지난 3일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절친 백지영과 이지혜가 출연했고, 백지영은 이지혜가 유튜브 수익을 공개하지 않는다며 귀여운 투정을 부렸다.

이지혜는 절친 백지영에게 유튜브 수익을 차마 공개하지 못했다.

백지영은 ”이지혜가 뭔가를 물어보면 ‘저건 좀 생각하고 말해야 되지 않나’ 싶을 정도로 말을 다 한다”면서 ”그런데 얼마 전에 ‘너 유튜브로 얼마 벌었어?’ 물어보니까 말을 안 하더라”고 전했다.

그러자 이지혜는 ”사실 알려줄 수 있다. 근데 백지영씨는 OST로 100억원씩 버는 분인데 제가 뭐 벌어봤자 얼마나 잔잔바리로 벌겠나. 많이 부끄러워서 그랬다”라고 말했다.

이에 두 사람과 모두 친한 서장훈은 ”그게 아니라 얘들이 돈에 민감하다”라고 말해 다소 어색해질 수 있는 분위기를 풀었다.

도혜민 에디터: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