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두라는 아이 엄마에게 편지가 왔다" 샘표 서동순 본부장이 제품명 바꿔달라는 부탁에 보낸 사려깊은 답장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연두라는 아이 엄마에게 편지가 왔다" 샘표 서동순 본부장이 제품명 바꿔달라는 부탁에 보낸 사려깊은 답장

뉴스센터 0 49
tvN

샘표 서동순 본부장이 액상 조미료 ‘연두’에 얽힌 사연을 공개했다.

21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대기업의 맛’ 특집으로 국내 최초 액상 조미료 개발자인 샘표 서동순 본부장이 출연했다.

이날 서동순 본부장은 ‘연두‘라는 제품명 때문에 벌어진 에피소드를 전했다. 서동순 본부장은 “연두라는 아이의 엄마에게 편지가 왔다. 아이 이름이 연두인데 유치원에서 (다른 아이들이) ‘연두해요’ CM 노래를 부르면서 자꾸 놀린다고 하더라”며 “제발 제품 이름 좀 바꿔달라, 간곡히 부탁한다고 왔다”고 편지 내용을 전했다. 

tvN

 

기업 입장에서는 흔한 헤프닝이라고 여길 수도 있었으나 서동순 본부장은 “아이를 키워본 엄마 입장으로서 충분히 이해가 간다”고 했다. 이어 “그렇다고 이름을 바꿀 수는 없어서 굉장히 고민하다가 아이한테 편지를 썼다”고 밝혔다.

그는 “‘연두야, 그 이름이 얼마나 예쁘면 회사에서 제품 이름으로 썼겠니. 사람들이 너무 좋아하고 사랑하는 이름이니까 너도 자랑스러워해라’라고 썼다”며 “그리고 친구들이랑 나눠먹으라고 유치원으로 연두 몇 박스를 보냈다”고 말했다.

tvN

아이 엄마 마음에 공감하며 센스 있게 대처한 서동순 본부장은 샘표 최초 여성 임원이기도 하다. 그는 “여자가 제 나이 또래에서 끝까지 일해서 총괄 자리까지 온 것에 대해서는 쉽지 않은 여정이었다”라며 “제 동기들은 거의 다 그만두고 주부로 살고 있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출산 휴가가 공식적으로 주어진 건 두 달이었다. 스스로 주눅이 들어서 한 달 반 정도 쉬고 바로 출근을 해버렸다”며 당시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소윤 에디터 :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