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가려고 삼수한 성시경이 “1교시 빼고 다 만점 받았다"며 당시 '언어 영역'에서 광탈한 사연 털어놨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서울대 가려고 삼수한 성시경이 “1교시 빼고 다 만점 받았다"며 당시 '언어 영역'에서 광탈한 사연 털어놨다

뉴스센터 0 18
KBS JOY ’실연박물관’

성시경이 서울대에 가기 위해 삼수했지만 수능을 망친 사연을 털어놨다.

21일 방송된 KBS Joy ‘실연박물관’에는 오수 끝에 서울대 미학과에 진학한 사연자가 출연했다.

엄청난 노력 끝에 서울대에 진학한 사연자는 “삼수 때 문제를 3개 틀렸다. 사수 때는 글을 빨리 읽는 사람에게 유리하게 출제됐다. 물론 내 실력 부족이라고 보는 사람도 있을 수 있긴 하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성시경은 “아니다. 내가 마지막 삼수했을 때 2, 3, 4교시 과목 전부 만점을 받았다. 내가 언어를 못 하는 사람이 아니다. 그런데 3년을 공부했는데 삼수 때 처음 보는 시가 출제된 거다”라고 수능 당시를 회상했다.

KBS JOY ’실연박물관’

이어 “모르는 시 3개를 엮어서 관련한 문제가 11개가 나왔더라. 시험지에 소나기가 내려서 정신을 잃었다. 3년을 공부했는데도 그런 똥 같은 일이 생긴다”며 “그래서 그때 ‘아 이제 이거 아니구나’라고 느꼈다. 나는 정말 할 만큼 했고 서울대 못 가는 건 어쩔 수 없고 이것 때문에 1년을 더 공부할 수 없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여기서 2번을 더 한 게 대단하다”고 덧붙였다. 

성시경은 현역, 재수, 삼수 모두 고려대학교에 합격했다. 그는 지난해 tvN ‘온앤오프’에서 “나는 삼수를 했기 때문에 시험 트라우마가 있다. 공부가 완벽하게 되지 않은 상태에서 시험 보는 걸 싫어한다”며 “지금도 1년에 서너 번 정도 수능 보는 꿈을 꾼다”고 털어놨다.

 

이소윤 에디터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