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쌍둥이 출산을 앞둔’ 황신영이 “몸무게 103kg 찍었다”며 퉁퉁 부은 발 사진을 공개했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세쌍둥이 출산을 앞둔’ 황신영이 “몸무게 103kg 찍었다”며 퉁퉁 부은 발 사진을 공개했다

뉴스센터 0 106
세쌍둥이 출산을 앞두고 있는 황신영.

세쌍둥이를 임신한 코미디언 황신영이 퉁퉁 부은 발 사진을 공개하며 만삭으로 인한 고충을 토로했다.

황신영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발이 너무 부어서 아프기까지 하다. 발이 코끼리를 지나서 이제는 대왕 하마? 이젠 남편 신발도 안 맞는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서 황신영의 발은 임신으로 인해 퉁퉁 부어 오른 상태다. 이어 그는 “일주일만 버티자 버티자 외치면서 버티고 있는데 쉽지 않다”라며 “배가 너무 무거워서 마지막 배 바디체크 얼른 해야 하는데 서 있기도 힘들다”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몸무게 또한 임신 전보다 무려 32kg 정도 늘었다고. 그는 “배는 더 커지고 몸무게는 103kg 찍었다. 임신 전보다 정확히 32kg 쪘다”라며 “현재 손과 발 혈액순환이 아예 안 되고 있고, 아침에 일어날 때마다 밑에 자궁도 뭔가 다 빠질 것 같아서 소리 지르며 일어나고 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제 34주차가 되어가고 있는데, 과연 삼둥이 35주 만출을 해낼 수 있을지”라며 “삼둥이는 어떠한 이벤트가 있을지 몰라서 지금부터 항시 대기하고 있긴 하다. 고지가 보이긴 하는데, 하루하루가 느리게 가는 것 같다”라고 전했다.

황신영은 앞서도 출산이 다가오면서 현저히 무거워진 몸 때문에 휠체어를 타고 산책을 하거나, 왼쪽으로 누워 자야만 버틸 수 있다며 근황을 공개한 바 있다.

한편 2013년 KBS 28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황신영은 KBS 2TV ‘개그콘서트’에 출연했으며, 2017년 5살 연상의 비연예인과 결혼했다. 올해 초 인공 수정으로 세쌍둥이를 임신했으며, 9월 말 출산을 앞두고 있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
비트인 카지노
고객센터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