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잘 안 보여” 한밤 중 장모가 갑작스레 눈의 통증을 호소하자, 노지훈은 장모를 업고 응급실로 달려갔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눈이 잘 안 보여” 한밤 중 장모가 갑작스레 눈의 통증을 호소하자, 노지훈은 장모를 업고 응급실로 달려갔다

뉴스센터 0 152
여행 도중 눈에 이상을 느낀 노지훈의 장모님.

트로트 가수 노지훈의 장모가 여행 도중 눈의 통증을 느껴 병원을 찾았다.

23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노지훈-이은혜 부부가 경상북도 영양으로 가족 여행을 떠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여행 도중 노지훈의 장모는 “눈이 잘 안 보인다”라며 다급하게 가족들을 불렀고, 깜짝 놀란 노지훈은 장모를 업고 병원으로 달려갔다.

응급실에 도착한 장모는 “앞이 뿌옇게 잘 안 보인다”라고 증상을 토로했고, 의사는 “눈을 비벼서 많이 충혈됐다. 여기는 시골 병원이라 안과가 없다. 큰 병원에 안과가 있다. 거기 가는 게 좋을 거 같다”라고 진단했다.

이에 노지훈은 당장 여행을 중단한 뒤 급히 대구로 떠났고, 다음날 병원을 찾았다. 의사를 만난 장모는 “두 달 전부터 눈부심도 있었고, 앞이 뿌연 증상에 있고, 눈이 많이 가렵다”라고 설명했다.

의사는 검사를 통해 “백내장이 꽤 심하다. 일반적으로 이 정도면 안과에서는 수술을 권한다. 또래 분들에 비해 백내장이 더 심한 편이라, 시력도 떨어져있고 당장 수술하는 게 맞다”라고 진단했다.

이후 노지훈은 서울의 병원에서 백내장 수술할 것을 제안하며 장모의 간병을 맡겠다고 나섰지만, 장인은 “내가 하겠다”라며 반대했다. 노지훈은 장모의 마음을 사기 위해 직접 손질한 전복으로 전복죽까지 끓였으나, 장모는 “정말 맛이 없었다”면서도 “기특해서 맛 없다고는 못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
비트인 카지노
고객센터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