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보아가 “꿈에 얼굴 좀 보여달라”며 복막암으로 세상을 떠난 권순욱 감독을 그리워했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가수 보아가 “꿈에 얼굴 좀 보여달라”며 복막암으로 세상을 떠난 권순욱 감독을 그리워했다

뉴스센터 0 153

가수 보아가 세상을 떠난 친오빠 故 권순욱 감독을 그리워했다. 

보아는 24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사랑하는 우리 오빠 잘 지내지? 벌써 7주가 지났다. 꿈에 얼굴 좀 보여주라”고 글을 남겨 먹먹함을 전했다. 

보아 친오빠인 뮤직비디오 감독 권순욱은 지난 9월, 복막암 투병 끝에 향년 39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당시 보아는 인스타그램에 “내 오빠로 태어나줘서 너무 고마워. 우리 마지막 대화가 ‘사랑해’였는데 따뜻한 말 남겨줘서 고마워”라고 오빠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낸 바 있다.

이어 “이제 안 아픈 곳에서 오빠 하고 싶은 거 다 하면서 기다리고 있어. 힘들었던 시간 다 잊고 이제는 고통 없는 곳에서 나 그리고 우리 가족 지켜줘. 내 눈엔 언제나 멋지고 예뻤던 권감독 사랑해”라고 전했다. 

 

이소윤 에디터 :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
비트인 카지노
고객센터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