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이 조선 시대인가?” '아들 집착하는 남편' 사연에 '애로부부' 출연진 모두가 경악했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지금이 조선 시대인가?” '아들 집착하는 남편' 사연에 '애로부부' 출연진 모두가 경악했다

뉴스센터 0 170

‘애로부부’ 출연자들이 아들에 집착하는 사연자의 남편에 분노했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SKY채널·채널A  ‘애로부부’에서는 새로운 애로드라마가 공개된다. 사연자인 아내는 부동산 사업을 하는 남편과 딸 하나를 두고 고급 아파트에서 풍요로운 생활을 했다.

SKY채널·채널A

아내는 같은 아파트에 사는 이웃 동생에게 마음을 터놓으며 친하게 지냈다. 가족 이야기도 스스럼없이 터놓았다. 그러던 어느 날 우연히 아내와 이웃 동생은 일찍 퇴근한 남편을 만나 남편의 차를 타고 함께 집으로 갔다.

남편이 가정에 소홀한 것이 섭섭했던 아내는 친한 동생 앞에서 남편에게 가시 돋친 말을 내뱉었고, 결국 두 사람은 집에 와서 싸우게 됐다. 아내는 유학 간 딸의 생일을 챙기지 않는 남편에게 아빠 노릇 잘해달라며 부탁했지만, 오히려 남편은 “딸이 뭐가 예뻐야지, 툭하면 엄마 편만 들고 바락바락 대들기만 한다, 아들도 아니고 정이 안 간다”며 막말을 쏟아냈다.

이에 아내가 “아들 집착은 언제 끝낼 거냐”라고 화를 내자 남편은 “내가 당신에게 학벌이나 집안 내력을 바랐느냐, 아들 딱 하나만 낳아달라고 한 것밖에 없는데 그게 안 되냐”라며 반박했다. 이 장면을 지켜본 MC 안선영은 “지금이 조선 시대인가?”라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최화정은 “아이를 여자 혼자 낳는 것도 아니지 않냐”라며 거들었다. 송진우 역시 “성별을 선택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남편이 말하는 게 너무 밉다”
고 입을 연 홍진경은 “아들 정자를 갖고 와 봐, 그럼 낳지!”라며 격하게 분노를 표출했다.  

아들을 바라는 남편과 아내의 친한 이웃 동생, 그리고 아내 사이에 얽힌 사연을 다룬 애로드라마는 ‘애로부부’에서 더 자세히 공개된다. 

 

 

이소윤 에디터  :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
비트인 카지노
고객센터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