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이 “점심시간에 진짜 많이 다녔다”며 여의도 벨기에 와플집 사장님과 구면인 사연을 전했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유재석이 “점심시간에 진짜 많이 다녔다”며 여의도 벨기에 와플집 사장님과 구면인 사연을 전했다

뉴스센터 0 40
tvN

유재석이 벨기에 와플집 사장님과 구면인 사연을 전했다. 

24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벨기에 전통 와플 가게를 운영하는 패트릭 사장이 출연했다 

MC 유재석은 “저는 누군지 벌써 알 것 같다”며 “증조할머니 레시피로 16년째 여의도에서 벨기에 전통 와플을 굽는 패트릭 사장님이다”라고 소개했다. 

tvN

이어 사장님과 구면인 이유를 전했다. 유재석은 “여의도에 유명한 메밀국숫집이 있다. 그 옆에 유명한 와플 가게 사장님”이라고 위치를 정확하게 기억했다.

특히 그는 “메밀국수 먹고 와플 먹는 게 진짜 코스다”라며 “개그맨 돼서 여의도 왔을 때 점심시간에 진짜 많이 다녔다”라고 회상했다. 

패트릭 사장은 “(방송국 근처라) 대량 주문을 많이 하더라. 방송국 카드 많이 봤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코로나19 전에는 하루 1000~1500개 정도 와플을 팔았다”라며 맛집 인증을 했다. 현재 운영하는 매장이 10개라는 사장님 말에  MC 조세호는 갑자기 손을 덥석 잡아 웃음을 자아냈다. 

이소윤 에디터 :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
비트인 카지노
고객센터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