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당선자가 정호영·원희룡 등 청문보고서 재송부를 국회에 요청했고, 임명 강행 수순에 들어갔다는 관측이 나왔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윤석열 당선자가 정호영·원희룡 등 청문보고서 재송부를 국회에 요청했고, 임명 강행 수순에 들어갔다는 관측이 나왔다

뉴스센터 0 63 0 0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 측이 9일까지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등 6명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를 국회에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모두 더불어민주당이 청문보고서 채택 불가 방침을 밝힌 장관 후보자들로, 재송부 요청시한까지 청문보고서 채택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당선자가 국회 동의없이 장관을 임명할 수 있어 사실상 윤 당선자가 임명 강행 수순에 들어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7일 윤 당선자 측에 따르면 윤 당선자는 정 후보자와 원 후보자를 비롯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 박진 외교부 장관 후보자,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 이종섭 국방부 장관 후보자 등에 대한 청문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했다. 재송부 시한은 9일이다.

인사청문회법상 국회는 임명청문요청안이 제출된 날(지난달 14~15일)로부터 20일 이내에 인사청문을 마쳐야 한다. 국회가 그 시한을 넘기면 대통령은 10일 이내의 기한을 정해 청문보고서 송부를 재요청할 수 있고, 재송부 기한마저 넘길 경우 대통령이 국회 동의 없이 장관을 임명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재송부 시한인 9일까지 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을 경우 윤 당선자가 후보자들을 국회 동의 없이 장관으로 임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은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준에도 동의하지 않고 있다. 총리 후보자는 찬반 표결을 통해 인준이 결정되는데 여야는 아직까지 임명동의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 일정도 잡지 못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김부겸 총리가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를 제청권을 행사해 임명하고, 추 부총리가 총리 대행 자격으로 다른 장관 임명에 필요한 제청을 할 것으로 보인다.

당선자 측 관계자는 ”저희 입장에서는 (정부가 출범하려면) 방법이 그렇게 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윤석열 정부의 장관 임명 강행 움직임에 즉각 반발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중구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한 뒤 ”명백히 도덕적이나 자질, 역량에 있어서 문제가 있다고 한 분들에 대한 임명을 강행할 경우 그 책임은 오롯이 인사권자인 윤 당선자에게 있다”라고 경고했다.

한상희 기자 angela0204@news1.kr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
freedom of sexual expression
고객센터
freedom of sexual expre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