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먹는데 갑자기 쿵!” 양세형이 호흡곤란 호소하는 할머니를 ‘집사부일체’에서 배운 하임리히법으로 구조한 후기를 전했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밥 먹는데 갑자기 쿵!” 양세형이 호흡곤란 호소하는 할머니를 ‘집사부일체’에서 배운 하임리히법으로 구조한 후기를 전했다

뉴스센터 0 70 0 0
호흡곤란을 호소하는 노인을 하임리히법으로 응급조치해 구조한 양세형.호흡곤란을 호소하는 노인을 하임리히법으로 응급조치해 구조한 양세형.

방송인 양세형이 최근 한 식당에서 기도가 막혀 호흡곤란을 호소하는 노인을 ‘하임리히법’으로 응급조치해 구조한 것에 대한 심경을 전했다.

8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이승기가 앞서 보도된 양세형의 미담 기사를 언급하며 “다들 뉴스 봤냐. 양세형이 사람을 살렸다. (우리가) 방송에서 소방관 특집을 할 때 CPR, 심폐소생술, 하임리히법을 배우지 않았냐”라고 운을 뗐다.

이어 이승기는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묻는 질문을 건넸고, 양세형은 “이렇게 거창하게 말할 필요는 없는 것 같다. 이건 멤버들 말고 누가 있었어도 방법만 알면 (나처럼 똑같이) 그랬을 것”이라고 답하며 수줍어했다. 

과거 과거 '집사부일체'에서 하임리히법을 배웠던 양세형.

그는 당시 상황에 대해 “고깃집에서 밥을 먹는데 갑자기 쿵 소리가 나더니 119를 불러달라고 하더라. 할머니가 쓰러졌고, 아들이 하임리히법을 하는데 제대로 할 줄 몰랐다”라며 “할머니는 앉은 상태로 엎드려 있었는데, 아들은 잘못된 방법으로 하임리히법을 시도하고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정신을 잃지 않고 숨이 막힌 성인 환자의 경우, 환자의 상복부를 감싸 강하게 밀쳐 올리는 것이 올바른 하임리히법이였던 것. 그는 “할머니인 만큼 세게 안하고 천천히 하고 있었다. (그걸 보니) 소방관이 오기까지 기다리면 위험할 것 같아서, 바로 가서 할머니를 일으켜 세운 뒤 하임리히법을 계속했다”라며 “갑자기 할머니의 심장이 뛰는 게 내 몸에 빠르게 전달됐다”라고 전했다.

뿌듯함을 드러낸 양세형.뿌듯함을 드러낸 양세형.

그러면서 “‘이제 괜찮아지셨구나’ 싶어서 자리에 앉혀 드린 뒤 돌아가 식사를 했다”라며 “사실 요즘 이런 프로그램이 잘 없는데, ‘집사부일체’에서 배운 것들이 너무 큰 도움이 됐다. 이 프로그램을 하고 있는 게 뿌듯했다. 앞으로도 열심히 배워보겠다”라고 다짐했다.

앞서 양세형은 지난달 17일 저녁 일행과 함께 강남구 도곡동의 한 식당을 찾았다가 옆 좌석에서 호흡 곤란을 호소하는 할머니를 목격했다. 위기일발 상황 속에서 양세형은 응급처치인 하임리히법을 시도했고, 그의 빠른 조치로 인해 할머니의 상태는 호전될 수 있었다.

당시 현장을 목격한 식당 매니저는 인터뷰에서 “호흡 곤란을 겪은 할머님과 가족은 10년도 넘은 단골이다. 양세형씨가 나서서 능숙하게 할머니에게 처치하시는데 정말 고맙고 감동적이었다”라는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huffkorea@gmail.com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
freedom of sexual expression
고객센터
freedom of sexual expre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