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하고 혼자 힘들 때 네 생각났다" 조혜련이 후배 정형돈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옥탑방의 문제아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이혼하고 혼자 힘들 때 네 생각났다" 조혜련이 후배 정형돈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옥탑방의 문제아들…

뉴스센터 0 58 0 0
조혜련, 정형돈.조혜련, 정형돈.

조혜련이 선후배, 남녀 사이를 뛰어넘은 정형돈과의 우정에 대해 밝혔다.

11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조혜련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정형돈은 게스트로 출연한 조혜련을 보고 ”예전에 저한테 긴 번호로 전화가 와서 받았는데 혜련 누나였다. 중국에서 유학 중이었는데 생각이 나서 전화했다고 하더라”면서 당시를 회상했다. 

정형돈의 말을 들은 조혜련은 ”내가 사실 형돈이를 좋아했다”고 밝혀 모두를 당황하게 했다. 조혜련은 이어 ”남자로 좋아한 게 아니라 ‘무한도전’ 전에 ‘무리한 도전‘이라고 형돈이랑 프로그램 한게 있다. 당시 ‘누나 너무 힘들어’라며 투덜댔었다”고 말했다. 

조혜련, 정형돈.조혜련, 정형돈.

정형돈 또한 ”누나가 나를 많이 아꼈다. 그때는 너무 무서웠다. 적응이 안 됐는데 혜련 누나가 엄마처럼 ‘우리 형돈이 할 말 있대’ 하면서 챙겨줬다”며 고마웠던 마음을 표현했다.

조혜련은 ”중국에 있었을 때가 이혼했을 때다. 혼자 힘들 때 네 생각이 났다. 그게 갑자기 떠올랐다”며 갑작스레 눈물을 보였다. 갑작스러운 눈물에 정형돈은 당황했고, 송은이는 ”언제부터 후배를 마음에 품었냐”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송은이는 이어 ”언니가 이혼하고 수많은 억측에 시달려서 너무 힘들었을 때다. 그거 피하기 위해 유학 갔던 것은 안다. 근데 그중 왜 형돈이가 생각난 거냐”고 물었고, 조혜련은 ”(정형돈이) 중국상이잖아”라고 답해 모두를 웃게 했다.

조혜련은 ”울컥했다. 봉선이랑 형돈이랑 같은 사무실이었는데 내 얘기를 다 못해줬다. 그게 마음이 아파 되게 보고 싶었다. 나중에 ‘금쪽 상담소‘를 가니까 형돈이가 ‘누나’ 하면서 와서 안는데 되게 좋았다”고 덧붙였다.

문혜준 기자: huffkorea@gmail.com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
freedom of sexual expression
고객센터
freedom of sexual expre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