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우, 너무 예쁘다!!!" 가비의 '한강뷰' 뉴 하우스를 본 강주은이 격한 기쁨을 표했다(갓파더)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와우, 너무 예쁘다!!!" 가비의 '한강뷰' 뉴 하우스를 본 강주은이 격한 기쁨을 표했다(갓파더)

뉴스센터 0 536 0 0
해가 일절 안 들어오는(+ 위생 상태 나쁨) 이사 전 가비가 살던 집. 해가 일절 안 들어오는(+ 위생 상태 나쁨) 이사 전 가비가 살던 집. 
채광 최고(+위생 상태 매우 좋음) 채광 최고(+위생 상태 매우 좋음) '한강뷰' 가비의 뉴 하우스!

채광 잘 드는 한강뷰 아파트로 이사 간 가비를 향해 강주은은 “우리 딸 성공했다”라며 기뻐했다. 

24일 KBS ‘갓파더’에서는 한강뷰가 보이는 아파트로 이사 간 가비의 집에 집들이 차 방문한 강주은의 모습이 그려졌다.

가비의 가비의 '뉴 하우스' 보고서 감탄하는 강주은.

방송 내에서 ‘둘째 딸’이라고 칭하는 가비의 집에 방문한 강주은은 집안에 들어서기 전부터 “엄청 높다. 좋은 데 산다. 거의 꼭대기 층이다”라고 연신 감탄했다. 또한 그는 집에 들어서자마자 환하게 쏟아지는 채광에 소리 지르며 “전망이 어떻게 이렇게 대단할 수 있느냐. 한강이 다 보인다. 너무 예쁜 집을 찾았다”라고 놀라움을 표했다.

강주은과 가비.강주은과 가비.

사실 강주은이 이토록 기뻐하는 이유는 따로 있을 것. 강주은은 앞서 방송된 ‘갓파더’에서 가비가 이사 가기 전에 살던 집에 방문한 바 있다. 당시 엉망인 가비의 집 상태를 본 강주은은 “이건 퀸의 삶이 아니다. 퀸의 명분에 맞게 살아야 한다. 이건 사람 사는 곳이 아니다”라며 혀를 내둘렀다. 또 “집에 낀 때를 빡빡 밀어주고 싶다”라고 말하며 온 집을 청소하기도 했다. 그렇기에 깔끔&모던&청결한 가비의 뉴 하우스에 더욱 감동했을 터. 

끝으로 강주은은 가비의 ‘뉴 하우스‘를 두고 “엄마로서 참 너무 자랑스럽고 ‘우리 딸 성공했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며 기특한 마음을 표했다. 

황남경 기자: huffkorea@gmail.com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
freedom of sexual expression
고객센터
freedom of sexual expre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