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죽어야 모든 게 끝날 것 같아…” 고은아가 다이어트에 대한 심적인 부담감과 극단적인 성격에 대해 토로했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내가 죽어야 모든 게 끝날 것 같아…” 고은아가 다이어트에 대한 심적인 부담감과 극단적인 성격에 대해 토로했다

뉴스센터 0 205 0 0
다이어트 정체기에 심적 고통을 호소한 고은아.다이어트 정체기에 심적 고통을 호소한 고은아.

배우 고은아가 다이어트에 대한 심적인 부담감을 토로했다.

25일 방송된 KBS 2TV ‘빼고파’에서는 다이어트 9주차에 접어든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고은아는 “지금 다이어트 정체기”라며 “초반보다 더디게 빠지고 있다. 열심히 하고 있는데 열심히 안 하는 것처럼 보일까봐, 다른 멤버들에 비해서 결과가 안 나오거나 심적인 부담감이 큰 것 같다. 이걸 어떻게 헤쳐 나가야 할지 불안하다”라고 털어놨다.

우울 및 불안 검사에서 평균 32점을 받은 고은아.우울 및 불안 검사에서 평균 32점을 받은 고은아.

이어 멤버들의 우울 및 불안 검사와 심리 상담이 진행됐다. 의사가 “다이어트 강박이 심해지면 식이장애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라고 말하자, 고은아는 “음식을 씹고 삼킬 때 못 삼켜서 구토도 많이 하고, 역류성 식도염이 심하다”라고 자신의 상황을 설명했다.

이를 들은 의사는 고은아가 앞서 진행한 우울 및 불안 검사를 언급하며 “우울과 불안 척도 점수가 꽤 높게 나왔다”라고 말했다. 고은아는 우울 및 불안 검사에서 받은 점수는 평균 32점이었다. 평균 31점 이상부터는 심한 우울 증상이 있다는 것을 의미했기 때문에, 고은아의 상황은 다소 심각한 상태였다.

고은아는 “주변에서 나한테 ‘중간이 없다’고 한다. 난 뭐든지 극단적이다. 일을 하거나 말을 할 때도 그렇다. 그래서 옛날에는 스트레를 받거나 힘들면 하지 말아야 하는 단어인데 ‘나 자살할거야’ 이런 말을 진짜 많이 했었다. 내가 죽어야 모든 상황이 끝날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의사는 이런 고은아에게 자기 파괴 유형 진단을 내렸다.의사는 이런 고은아에게 자기 파괴 유형 진단을 내렸다.

의사는 이런 고은아에 대해 ‘자기 파괴 유형’ 진단을 내렸다. 그는 “머리로는 나한테 좋은 것을 해야 되는 걸 아는데, 나한테 무의적으로 좋지 않은 것을 하고 있다. 예를 들어 나쁜 남자한테 끌릴 수도 있다”라며 “가장 유리한 것만 선택하는 이기적인 삶이 필요하다”라고 전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huffkorea@gmail.com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
freedom of sexual expression
고객센터
freedom of sexual expre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