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중에 늦게 만납시다" '전원일기' 응삼이가 남긴 긴 여운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나중에 늦게 만납시다" '전원일기' 응삼이가 남긴 긴 여운

sk연예기자 0 125 0 0
그리운 전원일기 식구들의 짧지만 감동적인 재회가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1월 23일 방송된 tvN STORY 예능프로그램 <회장님네 사람들>에서는 드라마 <전원일기> 출연자들이 한데 모여 일찍 세상을 떠난 옛 동료들을 추억하며 그리워하는 내용이 그려졌다.
 
김수미, 김용건, 이계인, 박은수, 이숙, 이상미 등은 전원일기의 옛 촬영지였던 장흥면 삼하리를 찾았다. 지금도 입구에는 '전원일기 마을'이라는 비석이 세워지며 옛 추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었다. 멤버들은 촬영 당시 인연을 맺었던 인표엄마의 슈퍼마켓에 방문했다. 인표엄마는 반가운 마음에 멤버들을 하나하나 포옹하며 눈시울을 글썽였다.
IE003104661_STD.jpg
 
추억을 되새기다

전원일기가 촬영되던 시절, 출연자들은 인표엄마의 가게를 식당이자 대기실로 종종 활용했다고. 인표엄마는 "전원일기 덕분에 지금까지 먹고산다"며 출연자에 대한 그동안 못 전했던 고마운 마음을 고백했다.
 
멤버들은 이어 마을 곳곳을 산책하며 30년 전의 추억을 떠올렸다. 마을에는 전원일기 촬영 당시의 사진들이 벽면 곳곳에 전시되어 있었다. 멤버들은 드라마속 김회장네(최불암)의 집을 그대로 재현한 세트장에 들어서며 남다른 감회에 젖었다. 베테랑 연기자들답게 즉석에서 100% 애드리브로 전원일기 상황극을 능청스럽게 재현하여 웃음을 자아냈다.
 
<전원일기>가 종영되고 오랜 시간이 지난만큼 안타깝게 세상을 떠나거나 투병중인 이들도 있었다. 김수미는 "응삼이가 너무 보고 싶다"며 작고한 고 박윤배를 떠올랐다. 박은수는 "출연진 중 제일 어른이었던 정애란 선생님의 부고를 듣고 찾아뵙지못해서 가장 마음이 아팠다"고 회상했다.
 
극중 최불암의 어머니이자 김용건의 할머니 역할로 출연했던 정애란(1927-2005)은 드라마속에서나 실제로나 배우들의 든든한 기둥이 되어줬던 인물이다. 일용엄니 역의 김수미는 정애란과 극중 절친한 언니-동생 사이로 출연하면서 친가족 역할의 배우들보다 자신과 함께한 장면이 더 많았다며 그리움에 잠겼다. 실제로 유독 웃음이 많았던 정애란은 후배들의 농담에도 잘 웃어주는 너그러운 선배였다. 한번 웃음이 터지면 멈추지않아서 NG가 나기 일쑤였다고.
 
인천에서 배를 타고 정애란이 잠든 바다를 찾아온 멤버들은 꽃을 뿌리면서 정애란에 대한 그리움을 전했다. 김수미는 "너무 늦게 찾아와서 죄송하다. 부디 좋은 곳에서 편안하게 쉬시라. 우리도 언젠가 간다. 가면 꼭 만나요"라며 정애란을 추모했다. 극중 전원일기에서 정애란과 김수미가 티격태격하면서도 서로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는 장면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제작진은 '전원일기의 큰 나무에서 바다의 나무가 됐다.'는 자막으로 정애란을 기렸다.
 
'노마엄마' 역의 이미지(1960-2017)도 너무 이른 나이에 일찍 세상을 떠났다. 가난한 살림살이에도 불구하고 어렵게 노마를 키워나갔던 인간미넘치는 노마엄마를 연기했던 이미지는 불과 58세의 나이에 신장쇼크로 요절하며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남편 역의 이계인은 이미지와 마지막 작품도 함께했다. 이계인은 "그때 미지가 평소보다 더욱 열정적으로 연기를 하더라. 마지막 작품을 하고난 후, 연기가 너무 하고 싶다고 이야기를 해서 무작정 기다리고만 했다"고 이야기하며 미안해했다.
전체 내용보기

관심 동영상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freedom of sexual expression
고객센터
freedom of sexual expre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