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질 결심' 미 아카데미 후보 불발, 외신도 '갸우뚱'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헤어질 결심' 미 아카데미 후보 불발, 외신도 '갸우뚱'

sk연예기자 0 100 0 0
IE003104770_STD.jpg
 
박찬욱 감독의 영화 <헤어질 결심>이 미국 아카데미상(오스카상) 국제 장편영화 부문 최종 후보에 오르지 못했다.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는 24일(현지시각)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제95회 아카데미 시상식 최종 후보 명단을 발표했다.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은 오는 3월 12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돌비 극장에서 열린다. 

<헤어질 결심>은 작년 12월 발표된 국제영화상 예비 후보 15편에 들었으나, 최종 후보 명단에서는 탈락했다.

올해 국제영화상 후보로는 아르헨티나 <아르헨티나, 1985>, 벨기에 <클로즈>, 독일 <서부 전선 이상 없다>, 아일랜드 <말 없는 소녀>, 폴란드 <이오> 등 5편이 선정됐다.

미국 아카데미상의 선택은 영국 아카데미상(BAFTA)과 미국 골든글로브가 <헤어질 결심>을 국제영화상 격인 비영어권 영화상 최종 후보에 올렸고, 칸 국제영화제에서는 감독상을 수상한 것과 대조를 이룬다.

AP통신은 "가장 큰 놀라움 중의 하나는 호평받고 있는 박찬욱 감독의 로맨틱 누아르 <헤어질 결심>이 후보에서 제외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미 연예매체 <버라이어티는>도 "<헤어질 결심>은 최소한 국제영화상 후보로 확실해 보였고, 박찬욱 감독은 감독상의 깜짝 후보로도 거론됐다"라며 "하지만 아카데미는 박찬욱 감독을 무시했고, 영화계에서 가장 신뢰받고 두각을 나타내는 감독 중 한 명에게 뒤늦게라도 아카데미상을 줄 기회를 놓쳤다"라고 비판했다.

한국 영화는 2020년  작품, 감독, 각본, 국제영화상을 수상하며 4관왕을 올랐던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이후 3년 만에 아카데미상에 도전했으나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앞서 이창동 감독의 <버닝>도 2019년 국제영화상 예비 후보에 들었으나, 최종 후보에는 오르지 못한 바 있다. 

<에브리씽> 10개 부문 후보... '아시아 돌풍' 계속
IE003104771_STD.jpg
전체 내용보기

관심 동영상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freedom of sexual expression
고객센터
freedom of sexual expre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