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엔 '리시브 달인'이 있다, 그것도 둘이나!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도로공사엔 '리시브 달인'이 있다, 그것도 둘이나!

대박기자 0 71 0 0
도로공사가 안방에서 선두 현대건설을 꺾고 연패에서 탈출했다.

김종민 감독이 이끄는 한국도로공사 하이패스는 24일 김천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현대건설 힐스테이트와의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21,25-17,19-25,25-20)로 승리했다. 지난 17일과 21일 IBK기업은행 알토스와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를 상대로 나란히 0-3 패배를 당했던 도로공사는 선두 현대건설에게 승점 3점을 따내며 연패탈출과 함께 단독 3위 자리를 탈환했다(12승11패).

도로공사는 외국인 선수 캐서린 벨이 34.87%의 점유율을 책임지며 19득점을 올렸고 '클러치박' 박정아도 32.89%의 점유율로 15득점을 기록하며 공격을 양분했다. 도로공사는 이날 '쌍포' 캣벨과 박정아가 각각 35.85%, 30%의 공격성공률에 그쳤고 팀 공격성공률도 35.53%로 현대건설(38.85%)에 뒤졌다. 그럼에도 도로공사가 승리할 수 있었던 비결은 배구의 기본인 리시브 효율에서 62.67%로 현대건설(45.35%)을 압도했기 때문이다.

'2인 리시브 체제'가 가능한 유일한 구단
IE003104774_STD.jpg
 
서브리시브는 배구에서 모든 플레이의 근간이 되는 기본 중의 기본으로 프로 지도자들부터 유소년 지도자들까지 누구나 중요하게 여기는 플레이다. 실제로 공격이 상대 블로킹이나 수비에게 막히거나 특정선수를 노린 목적타 서브가 빗나가며 범실이 나올 때는 감독이 화를 내는 경우가 드물다. 하지만 서브리시브가 흔들려 상대에게 경기흐름을 내줄 때는 작전타임 때 어김없이 감독의 불호령을 듣게 된다.
전체 내용보기

관심 동영상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freedom of sexual expression
고객센터
freedom of sexual expression